Song Details

두 사람(성시경)

2018. 6. 8.

<워너트래블> 개인 예고

Lyrics: 두 사람(성시경)

때로는 이 길이 멀게만 보여도
서글픈 마음에 눈물이 흘러도
모든일이 추억이 될 때까지
우리 두 사람 서로의 쉴 곳이 되어주리
See More Less More